컨텐츠 바로가기

NEWS

페이스북 트위터
2018.02.07 CJ오쇼핑, 역대 최대 연간 실적 달성 2017년 취급고 3조 7,438억원, 영업이익 1,575억원

 

 

CJ오쇼핑, 역대 최대 연간 실적 달성

2017년 취급고 3조 7,438억원, 영업이익 1,575억원



ㅇ 렌탈, 여행 등 무형상품 및 패션 등 ‘온리원’ 상품 판매 호조··· 분기 취급고 첫 1조원 돌파

ㅇ T커머스 취급고 전년 대비 120% 증가··· 해외사업구조 개선 마무리, 중국 천천, 베트남, 태국 흑자 기록

ㅇ “단독상품 기획 강화하고 V커머스 중심의 차별화된 유통 플랫폼 확대할 것”

  

 

<오쇼핑 2017년 연간 영업실적>

(단위: 억 원)

구   

2017

전체

2016

전체

전년

(YoY)

2017

4분기

2016

4분기

전년동기

(YoY)

취 급 고

37,438

31,610

18.4%

10,319

8,911

15.8%

매 출 액

11,365

10,959

3.7%

3,121

3,029

3.0%

영업이익

1,575

1,449

8.7%

419

492

-14.8%

세전이익

1,587

448

254.2%

427

-301

(흑자전환)

당기순이익

1,282

161

696.2%

427

-411

(흑자전환)

 

* 취급고 산정기준은 각 사별로 다를 수 있음.

 

CJ오쇼핑(대표 허민회)이 2017년 취급고 3조 7,438억원, 영업이익 1,575억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연간 취급고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2017년 취급고는 렌탈, 여행 등 무형상품 증가와 패션 중심의 단독상품 판매 확대에 힘입어 전년 대비 18.4% 성장했다. 또한 T커머스 채널을 통한 취급고가 2016년 1,075억원에서 2017년 2,356억원을 달성, 전년 대비 120% 증가를 보여주며 연간 취급고 성장에 한몫 했다.

 

2017년 영업이익은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높은 자체 개발 상품의 판매 비중을 확대하고, 반복 구매율 및 구매 단가가 높은 ‘멀티고객’의 비중 증가로 인해 전년 대비 8.7% 성장하며 3년 연속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또한 역대 최고였던 2013년 영업이익(1,572억원)을 경신했다.

 

  

4분기 실적은 취급고 1조 319억원, 매출액 3,121억원, 영업이익 419억원을 달성했다. CJ오쇼핑이 분기 취급고가 1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4분기의 계절적 요인과 더불어 단독 패션 브랜드의 선전으로 인한 영향이 컸다.

 

특히 엣지(A+G), 셀렙샵 에디션, VW베라왕, 장 미쉘 바스키아 등 CJ오쇼핑이 자체적으로 기획·개발하는 온리원 (OnlyOne) 브랜드의 롱패딩, 캐시미어 상품들이 높은 인기를 끌었고, 건조하고 미세먼지가 많은 날씨 탓에 의류건조기, 공기청정기, 뷰티 상품이 판매 호조를 보였다.

 

지난해 CJ오쇼핑은 인테리어, 식품, 의류 등 T커머스에 최적화된 상품 기획을 바탕으로 T커머스 채널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나타냈다. 또한 웹드라마, 푸드쇼, 쇼핑 버라이어티 등 차별화된 미디어 커머스 콘텐츠를 선보이며 기존 홈쇼핑 주 고객들의 연령대보다 낮은 2040 세대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고객들의 모바일 주문 비중이 계속 증가함에 따라 CJ몰의 화면을 모바일 중심으로 개편하고 모바일 생방송 전용 채널인 ‘쇼크라이브’를 론칭하는 등 모바일 경쟁력도 지속적으로 강화해왔다.

 

해외사업은 터키, 일본, 중국 남방, 인도의 사업구조 개선을 마무리했고, 중국 천천, 베트남, 태국 법인은 이익 개선을 통해 흑자를 달성했다. 특히 태국 GCJ는 2012년 6월 개국 이후 5년 만에 첫 흑자를 기록하며 태국 홈쇼핑 업계 최초로 턴 어라운드에 성공했고 취급고도 전년 대비 14% 성장한 650억원을 기록했다.

 

CJ오쇼핑의 정명찬 경영지원담당은 “TV홈쇼핑 채널의 차별화를 위해 온리원 브랜드를 중심으로 상품 경쟁력을 높이고 방송 콘텐츠를 강화한 것이 외형과 수익 모두의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는 ‘비욘드 홈쇼핑(Beyond HomeShopping)’을 모토로 단독상품 기획 강화, V커머스를 중심으로 한 차별화된 유통 플랫폼 확대 및 글로벌 사업의 재확산을 통해 큰 폭의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